소셜그래프 새로운예능유머빵터짐 100%예상^_^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새로운예능유머빵터짐 100%예상^_^

페이지 정보

작성자 vtmkbxediy46481 작성일18-06-26 11:35 조회290회 댓글0건

본문

낮에는 마루에 누워 잠을 청해 본다. 야윈 잠결. 문득 지나가는 한줄기 소나기. 파초 잎에 듣는 빗소리가 상쾌하다. 밤에는 가벼운 옷차림으로 물가를 거닌다. 달이 비친 수면은 고요한데 이따금 물고기가 수면 위로 솟았다 떨어지면서 내는 투명한 소리. 그 투명한 음향이 밤의 정적을 지나 우리의 가슴에 가벼운 파문을 던진다. 살아 있다는 것은 언제나 이처럼 절실한 것을. 흔들리는 아지랑이 속으로 아득히 비상하던 종달새의 가슴 떨리는 소리는 언제나 꿈, 사랑, 희망과 같은 어휘로 우리의 가슴을 설레게 한다. 상아빛 건반 위로 달려가는 피아노 소리는 오월의 사과꽃 향기로 번지고, 이발사의 가위질 소리는 나른한 졸음에 금속성의 상쾌함을 더한다. 이런 소리들은 초여름의 부드러운 대기 속에서 들을 때 더 아름답다. 문간방에 사는 사람이 제일 슬퍼질 때가 있다. 자기 아이가 주인 집 아이와 싸웠을 때이다. 이겼을 때는 더욱 그렇다. 그는 다음날부터 다른 셋방을 찾아 나서야 한다. 하지만 아기가 있으면 셋방을 주려고 들지 않으니 더 슬프다. 그러니 문간방에 살려면 아이가 없어야 한다. 어쩔 수 없이 아이가 있다고 해도 주인집 아이보다 힘이 세어서는 못쓴다. 그렇다고 울지도 않고 힘도 약한 아기를 낳게 해 달라고 기도할 수도 없으니 슬프다. 하지만 문간방에 산다고 해서 늘 슬픈 일만 있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몸채 사람들이 놓쳐 버린 그런 이삭 같은 재미가 있어 팍팍한 삶에 조그만 위로가 되기도 한다. 문간방에 사는 사람은 추운 날 모처럼 찾아온 친구를 오래도록 대문 밖에 세워 두지 않아도 된다. '똑똑' 창문 만 두어 번 두드리면 그것이 친구인 줄 알고 얼른 나가 맞아들일 수 있어 좋다. 애주가(愛酒家)는 술의 정을 아는 사람, 음주가(飮酒家)는 술의 흥을 아는 사람, 기주가(嗜酒家) 탐주가(耽酒家)는 술에 절고 빠진 사람들이다. 이주가(이酒家)는 술맛을 잘 감별하고 도수까지 알지만 역시 술의 정이나 흥을 아는 사람은 아니다. 같은 술을 마시는 데도 서로 경지가 이렇게 다르다는 것이다. 누구나 생활은 하고 있지만 생활 속에서 생활을 알고 생활을 말할 수 있는 그리 많지가 않다. 역지사지, 그 끔찍한 무례, 경거망동을 참회하게 된 건 내 책을 찍어내고 나서다. 정확히는 … 시원찮은 책 한 권 만드는 데에 저 푸른 숲 속의 아름드리나무를 몇 그루나 베어내어야 하는지… 라는 어느 책의 경구가 얼음송곳이 되어 내 등을 찍었을 때였다. 섬뜩했지만 그럼에도 나는 끝끝내 낑낑거렸다. “ … 저는 아니겠지요 .” … 저는 아니겠지요. 손가락 끝의 작은 골무가 시간과 대적하는 평화의 투구로 좌정하기까지, 작가는 얼마나 치열하게 자기안의 어둠과 마주앉아 눈싸움을 했을 것인가. 완강하게 입을 다물고 있는 사물들이 섣불리 존재의 비의(秘儀)를 누설할리 없다. 단번에 백기를 들고 투항할리도 없다. 어둠속에 침잠하고 있던 물상이 정성과 열정에 감복하여 서서히 제 윤곽을 들어낼 때까지, 스스로 빗장을 열고 조곤조곤 속내를 풀어낼 때까지, 끈질기게 붙잡고 늘어져야 했으리라. 진정성과 감정이입으로 대상을 깊이 있게 응시하면서 익숙한 사물들이 들려주는 비밀스런 이야기에 귀 기울려 화답했으리라. 보내는 것도 욕심을 비워내는 한 방법일 것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아도 비난받지 않는 E는 햇빛 아래서 맑은 웃음으로 만나 주었다. 276A4D3D571AF05133CA55
민물고기 매운탕. 그 맛이 주는 개운함이 있다. 마늘과 생강을 잘

페어리

일본오나홀

비밀의 직업은…성인용품점 운영입니다

성인요품

여자자위기구

도쿄민박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그러나 곧잘 우리는 그런 말씀에 귀 기울이지 않을 때가 많고, 또 그것을 하찮게 여겨 말씀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때가 많다. 오래 전 여린 박 덩쿨을 통해 요나에게 말씀하셨던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의 삶 중에서 여러 가지 모양으로 우리에게 말씀하시고 계시는데도 우리는 그걸 듣지도 보지도 못하고 있다는 말이다. 영감이 무슨 소린지 몰라서 어리둥절했다. 먼 길을 달려와서 마방馬房에 드는 지친 말에게 우선 여물바가지와 물을 주어서 원기를 회복토록 하는 것이 옛날 마방주인의 인심이었다. 국토의 등성마루를 아무런 가탈을 부리지 않고 숨을 고르게 쉬며 달려 넘어온 내 차가 기계라기보다 꼭 충직한 말 같아서 해본 농담인데, 관광지 인심에 절은 영감이 옛날 마방주인처럼 내 말귀를 알아들을 리가 없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셜그래프
viagrasummary.com
소셜그래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그래프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