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그래프 빵터지는애니자료드루와드루와^^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빵터지는애니자료드루와드루와^^

페이지 정보

작성자 enikwpovn10856 작성일18-05-27 00:49 조회50회 댓글0건

본문

“하루는 하인이 우물을 길어오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런데 물을 길을 때마다 한 가지 이상한 행동을 하였다. 물을 가득 채운 후 끌어올릴 때 조그마한 나무토막 하나를 던져 넣는 것이었다. 이상히 생각한 나는 그에게 물었다. 그러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물을 퍼 올릴 때 나무토막을 넣으면 물이 요동치지 않게 되어 밖으로 흘러넘치는 것을 최대한 막을 수 있어요. 나무토막을 넣지 않으면 물이 제 맘대로 출렁거려서 나중에는 반 통 밖에 안 될 때가 많거든요” 이렇게 나름대로 그림의 인상을 적었지만, 그 입가에 감도는 신비스러운 웃음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그런 탐색을 시도하지는 못하였다. 그저 ‘야릇한 웃음’이라고 덮어두었던 것이다. 그러면서도 나는 아직 이 초가집 주인이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 그 가족들이 어떤 사람들인지를 잘 모르고 있다. 내가 이 초가집을 처음으로 알게 된 것은 지금으로부터 약 45년 전의 일로서, 그 때 나는 국민학교 1학년생이었다고 생각된다. 내 형제들은 3남 2녀가 되지만 모두가 그 때 중국 땅에 망명을 가서 생사를 모르던 때이다. 홀어머니는 막내아들인 나 혼자만을 데리고 남의 집 삯바느질로 겨우 연명을 해가고 있었다. 어느 날 어머님이 갑자기 병이 들어서 두 달 동안을 병석에 앓아 눕게 되었다. 추운 겨울철이었기 때문에 우리 모자는 그야말로 기한에 주리고 떨게 되었었다. 세상에는 고운 꽃, 화려한 꽃들이 많다. 그러나 꽃이 화려할수록 그 지는 모습은 그렇지가 못하다. 장미는 시들어 떨어지고 모란은 한 순간에 와르르 무너져 버린다. 벚꽃 같은 것은 연분홍 꽃잎을 시나브로 흩날려서는 늘 우리의 마음을 슬프게 한다. 다만 수련만은 곱게 피어서 아름답게 질 뿐. 한 점 흐트러짐이 없다. 어느 정숙한 여인의 임종도 이처럼 단아하고 우아할 수는 없을 듯싶다. 다시 그 여학생의 중얼거림이 귀가에 울림처럼 들려왔다. 있는 마지막 타이틀이 주어져 있을지도 모르겠다. 눈빛 어디, 점 하나, 어쩐지 나를 닮은 것 고향으로 떠나지 못하고 있는 한 척의 작은 배, 그 '고주일계孤舟一繫'는 두보 자신일 것이다. 55세 때의 작품이라고 한다. 그는 오랜 표랑漂浪 끝에 무산巫山에 들어가 은거하고 있었는데 벌써 폐병과 소갈증으로 신병身病이 깊은 후였다. 고향으로 가는 도중 배 안에서 죽으니 나이 쉰아홉. 1459929492668925.jpg
끝없는 가능성과, 무한한 신뢰를 쏟아 사랑한 강물의 도도함도 결국 여름 하늘로 흐른다. 남성성인용품 에그진동기 섹스기구 sm용품 오나홀 보금자리를 옮긴 제비꽃은 내가 했던 염려와는 다르게 튼실하게 자라고 있다. 참으로 기특한 녀석들이다. 자리 탓 한번 안 하고 참고 견뎌낸 결과가 아닐까 싶다. 들꽃처럼 다문화 가정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도 바뀌어야 한다. 내 모습과 다르다고 손가락질할 것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배려와 조력으로 끊임없는 응원이 필요하다. 녹색의 몸빛으로 하나가 된 제비꽃처럼 지구촌 사람도 하나라는 생각으로 모두가 다름을 인정하고 보듬는 지혜를 배워야 한다. 내 말에 아내가 감개무량한 미소를 지었다. 30년 전, 시골 사진관에서 사진사의 의도적인 농담에 수줍게 웃는 순간이 찍힌 빛바랜 약혼사진 생각이 나서 한 말이다. 그러나 수면에 나란히 비친 우리의 두 얼굴, 이미 많은 세월의 흔적을 깊이 새겨 놓았다. 어차피 결혼 30주년 기념사진에나 걸맞은 얼굴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셜그래프
viagrasummary.com
소셜그래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그래프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