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그래프 수수한짤유머재미없을까요?0_O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수수한짤유머재미없을까요?0_O

페이지 정보

작성자 yzcxtaxvfp37150 작성일18-05-17 09:40 조회82회 댓글0건

본문

어린 골프선수와 그 부모는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하는 관계다. 선수는 “부모님이 없으면 불안하다”고 말하고, 부모는 “우리가 있어야 우리 애가 잘한다”고 믿는다. 기우에 불과한 것 같다. 인간은 동물과 달라 언제나 위기에서 벗어난 여자골프선수 A는 골프 재능과 놀라운 집중력, 그리고 훤칠한 키와 미모를 갖췄다. 관심을 두고 A의 일상을 살펴봤으며 장래성과 스타성이 충분하다는 걸 직감했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장단점과 골프의 특징을 스스로 표현하는 것에 익숙하지 못했다. 그 모든 것을 부모가 대신해주고 있었다. A에게 관심을 갖고 있던 골프용품 업체에서 계약과 지원 협의를 위해 만나기를 희망했다. 낯을 익히고 용법을 파악하기만 하면 인간보다 빨리 친해지고 쉽게 정드는 게 기계일지 모른다. 기계는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문명이 인간을 소외시킨다 하지만 소외당한 사람과 불평 없이 놀아주는 것도 기계다. 인종이 다르다고, 나이가 많다고, 부자가 아니라고 원칙 없이 내치는 법이 없고, 백 번 천 번 같은 일을 시켜도 불평을 하거나 짜증을 부리지 않는다. 감정도 융통성도 없는 기계라지만 기계야말로 때로 더 인간적일지 모른다. 일찍이 유복자로 이 세상에 태어나서 아버지의 사랑이 어떤 것인지, 또 두 형제간의 정이 어떤 것인지도 모르는 애정 실조증에 걸리어 홀어머님 밑에서 살인적인 가난과 갖은 고생을 겪으면서 자라난 나에게 이날 밤 초가집의 흐뭇한 가족적 분위기는 나에게 있어서 뼈에 사무치도록 부럽고도 그리운 광경이었다. 어스름 램프불이 졸고 있는 좁은 방 안에는 나보다 나이 어린 두 오누이가 있었고, 그 옆에는 어머님인 듯한 중년 부인이 바느질을 하고 있었다. 호떡 한 개 값은 1전이고, 5전 어치를 한꺼번에 사면 덤으로 한 개씩 더 끼워서 주던 때였다. 필진이 도통 눈에 안 차지만 편자와 얽힌 인연이나 체면 때문에 마지못해 월간지의 정기구독료를 낸다는 사람을 만났다. 그는 잡지가 배달되는 즉시 봉도 안 떼고 쓰레기통에 던진다는 말을 조금 치의 가책 없이 했다. 보잘 것 없는 글 실력으로 툭하면 단행본을 찍어 돌린다며 “ 낯 두꺼운 사람 “ 이라고 표정으로 말하는 이도 있었다. 여행기에 이르면 한층 입이 험해지는 이들 앞에서 얼뜨기가 된 적은 더 많다. 그들은 먼저, TV 로 비디오테이프로 인터넷으로 거기에 전문 서적까지 얼마나 정확하고 친절하냐고 종주먹질해댔고, 그럼에도 아직 여행안내서 수준급의 싱겁디싱거운 여행기를 읽어내라 짓찧어 맡기는 사람이 안쓰럽지 않느냐고 내게 동의를 강요했기 때문이다. 나는 도리 없이 고개를 끄덕였다. 그래도 < 여행기는 곧 돈 자랑이다 > 대뜸 등치 시켜버리는 단칼질에 비하면 숨 쉴 만했으니까. 바람이 부리는 서술어는 열 손가락으로도 헤아리지 못한다. 바람 불다. 바람 들다, 바람 일다 뿐 아니라, 바람나다. 바람맞다. 바람 피우다처럼, 사람과 관련된 표현들도 많다. 바람이 대자연의 기류현상만이 아닌, 사람 사이의 일이기도 하다는 뜻이다. 하는 일이 흥겨워 절로 일어나는 신바람이 있고, 짝을 지어 돌아야 신명이 나는 춤바람이 있다. 한국 여자들의 특허인 치맛바람처럼 한 쪽으로 쏠려 부는 바람이 있는가 하면, 도시 복판을 관통해 가는 첨단유행의 패션바람도 있다. 몇 년에 한 번씩 오는 선거철에는 병풍이니 북풍이니 황색바람이니 하는, 수상한 바람이 불기도 한다. 남자와 여자가 있는 풍경 너머에도 가끔은 그런 이상기류가 발생한다. 마음의 허방, 그 어디쯤에서 스적서적 일어서는 불온한 활기, 그 작은 소용돌이다 엄청난 풍파를 일으키기도 한다. 어쩌다 탈곡할 때 덜 떨어진 몇 낱 안 되는 나락을 이엉 엮는 볏짚에서 찾느라 지붕에 올랐다가 마당에 내려앉았다가 볏짚을 들쑤셔 놓고 파리떼처럼 성가시게 군다. 사람 발치에 차이면서도 개초가 끝날 때까지 주위를 맴돌며 떠나지 않은 것을 보며 이삭을 줍는다는 건 구실이고 사람 온기에 묻혀 지내고 싶어서가 아닐까. 24565A48571C8BEF3AF86C
그들은 왜 분수를 좋아했는가? 어째서 비처럼 낙하하고 강물처럼 흘러내리는 그 물의 표정과 정반대의 분출하는 그 물줄기를 생각해 냈는가? 같은 힘이라도 폭포가 자연 그대로의 힘이라면 분수는 거역하는 힘, 인위적인 힘의 산물이다. 여기에 바로 운영에 대한, 인간에 대한, 자연에 대한 동양인과 서양인의 두 가지 다른 태도가 생겨난다. 딜도 남자ㅈㅇ 성용품 그때엔 참으로 아름다운 향기가 풍겨날 것 같다.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보면 볼수록 정갈하고 수수하게 아름다운 하얀색 감자 꽃에서 풍겨 나오는 향기야말로 하나님의 향기가 아닐까? 거기에 나의 정성과 소망이 합해져서 피운 향기이니 나의 향기도 스며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동백꽃이 유명하기로는 제주도와 울릉도, 여수 앞 바다의 오동도와 보길도 부용동의 고산 윤선도 별장, 강진 백련사 입구의 동백나무 가로수를 든다지만 가본 곳이 없는 내겐 이곳 선운사 동백꽃보다 결코 더 좋을 것 같지가 않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셜그래프
viagrasummary.com
소셜그래프 추천인[SKY] 영국본사인증 아시아라이센스 부스타빗 그래프게임